하나, 둘, 셋



'하나' 라는 수,
모든 수의 기본이라는 뜻에서 큰 의미를 주고 싶다.

'둘' 이라는 수,
외로움을 달래는 일을 한다는 의미에서
좋은 인상을 준다.

그런데 '셋' 이라는 숫자는
화음이라는 틀에서 아주 값진 것이다.

화음의 기본 법칙인
도, 미, 솔...
파, 라, 도...
그리고 솔, 시, 레...
모두 세 음이 합해졌다.

하나의 고집 보다
둘의 융통성
그리고 셋의 화음이
내 마음속에 깊이 자리했다.

- 김광혁 (새벽편지 가족) -

숫자속에 숨어있는 의미를 찾았다.


지금껏 알지 못했던
숫자의 의미를 알게 됐습니다.
세상 모든 것에
이와 같은 의미가 있겠죠?
스쳐가는 바람에도,
지나쳐 온 가로수에도...

- 내 존재의 의미를 생각하는 하루되세요. - 

[사랑밭 새벽편지에서 퍼온 글입니다.]

"숫자의 의미"를 알게 됐다는게.. 좀 애매하지만 숫자의 의미 부여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결코 작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어떤 말이든지 의미부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좋은 쪽이 될 수도
안 좋은 쪽이 될 수도 있는 말, 언어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네요....
역시나 긍정적인 마인드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비가 내려 우중충하다! 라고 말하기보다.. 비가 내리니 가슴이 촉촉해 지는 것 같네~
이렇게.. 좀 안맞는 표현....인가... ㅋ

Posted by 박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22 17:28 신고

    분명 많은 의미가 담겨있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2. 2011.06.22 23:19 신고

    인류의 시작은 숫자에서 시작됐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이 숫자와 연관이 안되어 있는게 몇개나 될까요?? 이것도 숫자와 연관이 되는군요...ㅎㅎㅎ
    그 기본이 되는 하나....참 사랑해야 하는 숫자인거 같습니다....

  3. 2011.06.23 14:30 신고

    오늘도 잠시 들렀다 갑니다^^

이전버튼 1 2 3 4 5 이전버튼